1차 탈출 실패 후 2차 시도
일단 집에서 자가격리하도록 조치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정 병원과 격리시설에서 양성 환자 두 명이 동시에 탈출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같은 마을 출신 친구 사이인 두 사람은 한 명이 "임신한 아내가 보고 싶다"고 하자 함께 도망친 것이다.

5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술라웨시섬 팔루의 아누타푸라 병원에 입원 중이던 코로나19 환자 한 명이 2일 병원에서 도망쳤다.

전날 밤에는 이 병원 인근 코로나19 무증상 환자 격리시설에 있던 다른 한 명이 먼저 탈출했다.

팔루시 보건당국은 "같은 고향 출신 무증상 환자 두 명이 잇따라 도망쳤다"고 밝히고 시민들에게 이들을 보면 즉각 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두 사람은 3일 팔루시에서 약 870㎞ 떨어진 술라웨시섬 남부 타칼라르군(Takalar) 고향마을에 도착했다.

보건당국은 타칼라르군 코로나19 지정병원 격리실에 자리가 없다며 일단 두 사람 모두 집에서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했다.

조사 결과 둘은 함께 고향으로 도망치기로 계획을 짰다.

2일 탈출한 남성은 "임신한 아내의 출산 모습을 곁에서 보고 싶다"며 지난달 19일 아누타푸라 병원에서 1차 탈출했다가 붙잡혔다. 계속 양성 반응이 나와 퇴원을 못하자 이번에 2차 탈출을 시도했다.

특히 이 남성은 '2018년 팔루 대지진' 당시 부서진 병원 외벽을 통해 도망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병원 측은 빨리 병원 외벽을 재건하자고 팔루시에 요청했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1447명이 추가돼 누적 6만2142명이다. 사망자는 53명 추가돼 누적 3089명이다.

인도네시아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6월 23일부터 연속해서 매일 1000명이 넘었다. 이달 2일에는 1624명으로 하루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