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심판 후 고위직 사임·장관 및 합참의장 반항이 계기"
재임용에 면접결과 반영…"대통령 권한이지만 매우 이례적"

미국 백악관이 국방부 직원을 상대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충성도를 확인해 재임용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국방부 내 정무관을 상대로 내주부터 인터뷰를 시작할 예정으로 충성도가 미흡하다고 판단될 경우 해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복수의 전·현직 관료 발언을 인용해 미국 외교 전문 매체인 포린폴리시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에 충성 안하면 해고" 백악관, 국방관리 정치성향 검사

백악관 측은 지난 1일 국방부 정무관들에게 이메일을 보냈으며, 백악관 인사담당실(PPO) 대표들과 회의를 잡도록 했다.

이 매체가 입수한 이메일에서는 '자신의 경력과 2021년 이후 관심사에 대해 논의할 기회가 될 것'이라는 내용과 함께 이번 회의를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할 경우 정무관들이 자신의 직무 적합도를 보일 기회라고 평가했다고 포린 폴리시가 전했다.

'오피스 콜'(office call)이라고 명명한 이번 회의에는 향후 수 주 동안 대통령이 임명했거나 상원 인준을 받은 정무관 등이 대상이 될 전망이다.

국방부 조너선 래스 호프만 수석대변인은 "이번 회의는 국방부가 마련했다"며 "국방부 정무관들이 트럼프 행정부 동안 다시 근무할 수 있을지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메일 내용으로는 모든 직원이 대상인 것처럼 보이지만 마크 에스퍼 장관과 같은 고위직은 회의 참석이 의무가 아니라고 국방부 관계자가 밝혔다.

백악관은 국방부가 끝나면 국무부, 국토안보부 등에서 순차적으로 인터뷰를 이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의 설명과 달리 전·현직 국방부 관계자는 30분 동안 이뤄지는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충성을 보이지 않을 경우 솎아내는 데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고 이 매체가 주장했다.

이른바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 지원을 조건으로 우크라이나에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수사를 종용했다는 '우크라이나 스캔들' 사건 이후 고위직이 잇따라 사임하면서 이 같은 인터뷰를 마련했다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트럼프 행정부의 전직 고위 관료는 "트럼프 대통령과 보조를 맞추든지 아니면 나가라는 식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선에 성공한 역대 대통령들은 2기 행정부에서 백악관 관료를 정부 수장으로 임명하곤 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2005년 콘돌리자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국무장관으로 임명했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2013년 수전 라이스 주유엔 미 대사를 국무장관으로 임명하려 했다.

역대 정부에서 백악관이 국방부 정무관을 비공식적으로 점검하거나 행정부 말기에 교체하는 게 이례적인 상황은 아니다.

그러나 정무관을 평가할 수는 있지만, 임기 말에 정치적 성향을 평가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게 전직 국방부 관료의 전언이다.

국무부 전직 고위 관료는 "백악관이 충성도를 재평가하는 것은 최근 조지 플로이드 사태에서 장관과 합참의장을 비롯해 국방부 고위직이 잇따라 트럼프 대통령에 반기를 든 것과 연결돼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워싱턴 DC에 시위 진압을 위해 연방군을 투입하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구상에 반대했고, 결국 트럼프 대통령이 계획을 철회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대통령으로서는 자신의 정책을 추진할 권리가 있으며, 차기 행정부를 준비하기 위한 통상의 준비라고 반박했다.

"트럼프에 충성 안하면 해고" 백악관, 국방관리 정치성향 검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