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장남의 여자친구이자 트럼프 재선 캠프의 정치자금 모금 최고 책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4일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재선 캠프의 정치자금 모금 최고 책임자인 킴벌리 길포일은 독립기념일 행사를 앞두고 검사 결과 이같이 나왔다.

길포일은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함께 사우스다코다 출장 중 확진 결과를 통보받았다. 이곳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과 독립기념일을 축하하기 위한 대규모 불꽃놀이가 예정돼 있었다.

NYT는 길포일이 대통령 전용기에는 탑승하지 않았으며, 일행 중에 유일하게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전했다. 길포일은 특별한 증상을 보이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NYT는 길포일이나 트럼프 대통령 장남 모두 대통령의 측근 직원들과 접촉이 없었다고 익명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 주변에 접근하는 인사나 직원들은 사전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게 돼 있다. 길포일이 감염되면서 트럼프 대통령 주변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직원은 3명으로 늘어났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음식을 준비하는 직원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공보 비서가 지난 5월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길포일과 장남은 차편으로 사우스다코다에서 워싱턴으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길포일은 지난달 오클라호마 털사에서 열린 대규모 실내 유세 현장에 참석했고, 당시 캠프 관계자와 비밀경호국 직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 바 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