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증상자로부터 감염되고 있을 가능성 시사"
2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 주 프랭클린 윌리엄슨 카운티 농업센터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 검사소에서 작업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프랭클린 AP=연합뉴스

2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 주 프랭클린 윌리엄슨 카운티 농업센터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 검사소에서 작업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프랭클린 AP=연합뉴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절반 이상은 감염 경로를 정확히 알 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현지시간) CNBC방송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4월 15일부터 5월 24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 35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4%가 자신이 어떻게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정확히 지목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나머지 46%는 코로나19 진단을 받은 이와 긴밀한 접촉이 있었다고 기억했고, 접촉 대상으로는 가족(45%)과 직장 동료(34%)가 다수를 차지했다.

조슈아 바로카스 보스턴 의대 조교수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사람들이 지역사회의 무증상자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되고 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우려했다.

CNBC는 "코로나19 전파자의 25~45% 가량이 무증상자로 추정된다"며 "접촉하는 모든 사람이 마치 감염자인 것처럼 여기고 심각하게 예방 조처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집밖을 떠나 공공장소에 있을 때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규모 집회를 피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켜야 한다는 것이다.

또 전문가들은 자신의 집을 방문하거나 차에 함께 탄 사람 등 지속적 접촉을 한 이들을 기억하고, 쇼핑이나 식사 영수증도 보관해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CNBC는 "이번 연구가 검사 확대, 사례 연구, 접촉 경로 추적, 감염자의 격리 필요성을 강조한다"며 "더욱 광범위한 검사와 발열체크 등 적극적 감시가 이뤄져야 한다"고 전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