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대상 동성애 선전 금지법'은 "성인이 돼 선택하도록 하려는 것"
푸틴 "러시아서 성소수자 차별 없을것"…동성결혼금지 개헌 관련

러시아에서 성 소수자들에 대한 탄압이나 차별은 없을 것이라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밝혔다.

최근 러시아에서 국민투표를 통해 채택된 개정 헌법에 동성 간 결혼을 금지하는 조항이 포함된 것과 관련한 발언이었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이날 푸틴 대통령은 지난 1일까지 1주일간의 국민투표를 통해 개헌안이 통과된 이후 처음으로 개헌준비실무그룹 위원들과 화상대화를 하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푸틴은 성소수자 문제와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이미 여러 차례 밝혔다고 소개하면서 "러시아에선 인종적 특징, 성적 취향, 종교적 특징 등과 관련한 권리의 제한은 지금까지도 없었고, 지금도 없으며,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가 지난 2013년 '미성년자에 대한 동성애 선전 금지법'을 채택한 것과 관련해선 "성장해서 성년이 되면 스스로 자신의 운명을 결정하도록 하려는 것"이라면서 "어떤 것도 강요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성소수자 문제를 갖고 러시아를 비판하는 사람들은 실제로 비전통적 성적 취향을 가진 사람들을 형사처벌 하는 나라들을 먼저 비판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성소수자 주제는 이날 화상 대화에 참석한 한 위원이 러시아가 개헌 국민투표를 시작한 지난달 25일 모스크바 주재 미국 대사관에 성소수자 단체를 상징하는 무지개색 깃발이 내걸린 사실을 언급하며, 미국이 이데올로기·도덕 분야에서 러시아를 공격하려 한다고 지적하면서 제기됐다.

실제로 개정된 러시아 헌법에는 '남성과 여성의 결합으로서의 결혼 제도를 보호한다'는 조항이 추가돼 동성결혼 허용 불가 원칙이 명시됐다.

푸틴은 미 대사관에 내걸린 성소수자 깃발에 대해 "괜찮다.

그곳에 누가 일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려는 것뿐이다"며 냉소적으로 답했다.

국민의 다수가 보수적 성향의 기독교 정교회 신자인 러시아에선 동성애를 죄악시하고 성소수자를 차별하는 분위기가 강하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그동안 공식적으로 성소수자들에 대한 차별이나 탄압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국민투표에서 78%에 육박하는 압도적 지지로 통과된 개정 헌법 공시를 명령하면서 새 헌법이 4일부터 발효한다고 밝혔다.

푸틴 "러시아서 성소수자 차별 없을것"…동성결혼금지 개헌 관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