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 수정 불가' 트위터, "모두 마스크 착용하면 '편집기능' 추가" 농담
페이스북, 코로나19 재확산에 "마스크 쓰세요" 권고문

최근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속출하자 페이스북이 플랫폼 상단에 마스크 착용 권고문을 띄우기로 했다.

페이스북은 2일(현지시간) 미국 지역을 시작으로 페이스북과 자회사인 인스타그램 피드에 보호장구 착용을 장려하고 질병 예방 정보를 소개하는 안내문을 게재하기로 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이날 "미국에서 코로나19 사례가 늘면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상단에 마스크 착용을 상기시키는 경보를 발령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 당국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지만, 일부 시민들이 여전히 이에 거부감을 보이자 민간 기업 차원에서 캠페인에 나선 것이다.

이와 함께 게시물 수정 기능이 없는 트위터도 이날 "모든 사람이 마스크를 사용할 때 (게시물) '편집 기능'을 추가하겠다"는 농담과 함께 마스크 착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는 게시물 수정으로 잘못된 정보가 퍼져나갈 것을 우려해 편집 기능을 도입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여태껏 공식 석상에서는 한 번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최근 마스크 착용과 관련해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사람들로 빽빽한 상황에 있다면 당연히 마스크를 쓸 것"이라면서 "그러나 나를 만나러 오는 이들이 검사를 받기 때문에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