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통신 보도…"7일부터 2박3일 일정 소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특별대표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특별대표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다음 주 한국을 방문한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 보도했다.

로이터는 당국자를 인용해 비건 부장관이 오는 7일 방한해 한국의 카운터파트들과 회동할 것이라고 전했다. 비건 부장관은 7일 방한 후 2박 3일간 한국에 머물 예정이다.

비건 부장관은 방한 기간 동안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비롯해 외교부와 청와대 등 한국의 외교안보라인과 두루 접촉할 것으로 보인다.

그의 방한은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남북관계 역시 최근 크게 악화되는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라 큰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오는 11월 미 대선 선거전이 본격화되면서 북핵 이슈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선순위에서 밀릴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이번 방한은 대선 전 북한과 협상 진전을 타진할 기회이자 비핵화 협상의 향배를 가늠할 중요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비건 부장관은 지난달 29일 한 행사에서 "(미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상당한 진전을 만들어낼 시간이 여전히 있다"면서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 대선 전 3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의지를 내비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미 대선에서 투표 직전 유권자 판세 반전을 위한 대형 이벤트를 뜻하는 '10월의 서프라이즈'로 북미 정상회담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전망도 일각에서 나온다.

다만 북한이 대미 협상에 소극적이어서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될 지는 확실치 않다. 비건 부장관 역시 지난해 12월 방한 때도 "당신들(북한)은 우리를 어떻게 접촉할지를 안다"며 북한과 만남을 제안했지만 성사되지 못했다.

이럴 경우 비건 부장관의 방한은 미 대선을 앞두고 북한발 악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상황 관리 차원에 머물 것으로 예측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