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70만개 이어 6월 480만개 증가
코로나19 재확산은 우려 요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한 주점이 식당 운영 재개를 위해 메뉴판을 정돈하고 있다. 사진=EPA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한 주점이 식당 운영 재개를 위해 메뉴판을 정돈하고 있다. 사진=EPA 연합뉴스

미국의 일자리가 두 달 연속 증가했다. 실업률도 소폭 하락했다.

미 노동부는 6월 비농업 일자리가 480만개 증가했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 내 일자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4월 2050만개가 줄었다가 5월 270만개 증가했다. 두 달 연속 증가세를 기록한 것이다.

지난 5월 비농업 일자리는 당초 '250만개 증가'에서 '270만개 증가'로 상향 조정됐다.

실업률은 전달의 13.3%에서 6월 11.1%로 하락했다. 미국의 각 주가 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 취했던 각종 제한조치를 완화하며 부분적인 경제 재개에 나선 결과로 풀이된다.

다만 미국 각지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고, 일부 주에서 이를 막고자 경제 정상화 조치를 되돌리고 있어 경제 회복이 더딜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미 실업률은 지난 2월(3.5%)까지만 해도 1969년 이후 반세기 만의 최저 수준을 자랑했지만 코로나19 여파에 급등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