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주 연속 감소세 유지했지만
전문가 전망치보단 높아
미 노동부가 지난주(6월 21~27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143만건을 기록했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국 내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급격히 증가했지만, 최근 13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노동시장에 본격적인 충격을 미치기 전인 지난 3월 초까지만 해도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1만~22만건 수준이었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며 3월 셋째 주 330만건으로 급증했고 같은 달 넷째 주에는 687만건까지 치솟았다. 이후 완만한 감소세를 보이며 5월 24~30일 주 188만건을 기록하며 200만건 아래로 내려왔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지속 감소하고 있지만, 감소폭이 더뎌 아직 100만건대를 유지하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의 전망치보다도 높아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하기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다우존스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를 138만건으로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