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수가 긴급사태를 해제한 이후 처음 100명을 넘었다.

도쿄도는 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107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지난 5월25일 긴급사태를 해제한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도쿄의 1일 감염자수가 100명을 넘은 건 5월2일 이후 2개월 만이다.

도쿄는 4월17일 206명의 감염자가 나온 이후 확진자가 줄어들어 5월 중순 이후는 신규 감염자수가 10명 안팎이었다.

하지만 긴급사태 해제 이후 감염자수가 다시 증가해 전날까지 6일 연속 5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왔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환자수가 늘어나고 있지만 "현 시점에서는 긴급사태를 선언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날까지 일본의 코로나19 환자수는 1만9608명, 사망자수는 989명이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