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파티는 시작됐다"…주가 고평가 지적도 있어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일본의 도요타까지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자동차 회사가 됐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시장에서 테슬라는 전날보다 주가가 3.69% 오른 1천119.6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2천72억달러(약 248조400억원)에 달했고 그동안 전세계 자동차 회사 중 가장 비싼 몸값을 자랑해온 도요타의 시총(2천23억달러)을 따돌렸다.

이와 관련해 머스크는 "파티는 시작됐다"는 트윗을 올렸다.

테슬라의 시총 1위 자동차 회사 등극은 기업공개(IPO)를 한 2010년 6월 29일 이후 약 10년 만의 일이다.

테슬라 주가는 상장 이후 가파르게 상승했다.

상장 첫날 종가(23.89달러)와 비교하면 약 10년 만에 46배 급등했다.

올해 들어서도 167.64%나 상승했다.

주가 급등에 따라 테슬라는 올해 1월 독일의 폴크스바겐을 제치고 시총 2위에 올랐고 이번에는 정상에 등극했다.

테슬라의 현 시총은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회사인 제너럴모터스(GM)의 3배나 된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에 포함된 상장사들 가운데도 테슬라보다 몸값이 비싼 회사는 19개에 불과하다.

그러나 테슬라의 생산능력이나 매출은 아직 세계 주요 자동차 업체에 크게 못 미치는 상태다.

올해 1분기의 경우 테슬라의 생산 대수는 10만3천대로, 도요타(240만대)의 4%에 그쳤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은 도요타가 1천46만대인 데 비해 테슬라는 36만7천200대였다.

이에 따라 테슬라의 현 주가가 지나치게 고평가됐다는 지적도 시장 일각에서 나온다.

예컨대 도요타의 주가는 수익 대비 16배 수준에서 형성된 반면 테슬라는 수익의 220배 수준에서 주식이 거래되고 있다는 것이다.
테슬라, 도요타도 제쳤다…자동차 업체 시총 1위 차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