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는 1일(현지시간) 상승세로 7월 첫 거래를 시작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1.4%(0.55달러) 오른 39.82달러로 장을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4시 현재 배럴당 1.79%(0.74달러) 상승한 42.0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의 원유재고 감소 소식이 유가를 끌어올렸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미국의 지난주 원유재고는 720만배럴 감소했다.

이는 3주 연속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던 것에서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시장 전망치(71만배럴)보다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중국의 6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IM)가 소폭 증가해 4개월 연속 '경기 확장' 국면을 나타냈다는 소식도 호재로 작용했다.

전날 온스당 1,800달러를 돌파했었던 국제 금값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1%(20.60달러) 하락한 1,779.90달러를 기록했다.

국제유가, 미 원유재고 감소에 상승…WTI 1.4%↑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