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안보부, 워싱턴DC·시애틀 등에 폭동진압 훈련받은 인력 투입
"동상·기념물 보호하라"…미 독립기념일 연휴에 특별팀 배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독립기념일(4일) 주말에 전국의 연방 기념물과 동상을 보호하기 위해 특별팀을 배치하기로 했다.

1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미 언론에 따르면 국토안보부는 이 기간에 시위대의 공공 기물 파손 가능성에 대비해 기념물을 보호하기 위한 특별 법 집행팀을 주요 도시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미국 지역사회 보호 태스크포스 소속의 신속배치팀 등 군중 통제와 폭동 진압과 같은 분야에서 특별히 훈련받은 법 집행 인력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워싱턴DC와 시애틀, 포틀랜드 등에 파견되며 다른 도시에서 불안 사태가 발생할 경우 추가로 신속배치팀이 파견될 것이라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달 26일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에 따른 것으로, 이 명령은 동상 훼손을 '반국가활동'으로 규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명령에서 기념물 훼손, 정부 기물 파손 등의 행위를 금지하고 국토안보부가 연방 기념물, 동상 및 재산 보호를 지원할 인력을 제공하도록 지시했다.

채드 울프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은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독립기념일 연휴 주말에 전국의 특정 지역에서 연방 시설과 재산을 위협할 수 있는 파괴적 활동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며 적극적인 준비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국토안보부는 배치할 팀의 규모나 구성, 위협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에 대한 세부 정보는 제공하지 않았으며 어떤 기념물이 보호를 받는지, 구체적인 위협이 있었는지 등에 대해서도 밝히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앞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미 전역에서 시위가 이어지면서 일부 지역에서 동상과 기념물에 대한 철거 시도나 훼손 등의 행위가 잇따랐다.

워싱턴DC에선 지난달 22일 시위대가 백악관 인근 라파예트공원에 있는 앤드루 잭슨 전 대통령 동상을 끌어 내리려다 해산됐다.

참가자 일부는 체포돼 재판에 넘겨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트위터에 동상 훼손 시도와 관련해 국립공원경찰대가 공개 수배한 15명의 사진을 올리고 "미국 내 동상·기념물·유적 또는 정부 소유 자산을 훼손·파손하는 개인이나 단체는 법에 따라 최대한도에서 처벌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