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천500명 줄여 2만5천명으로…감축시기·재배치 장소는 미공개
트럼프, 주독미군 감축안 승인…여당서도 반대기류 확산

미국이 독일 주둔 미군 감축을 위한 공식 절차에 착수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독미군을 9천500명 감축하겠다는 국방부의 계획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한 감축안은 주독미군의 수를 3만4천500명에서 2만5천명으로 줄이는 내용이 골자다.

다만 국방부는 감축 시기나 병력 재배치에 대한 구체적 계획은 공개하지 않았다.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조만간 의회에 감축안을 보고한 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상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주독미군의 감축과 재배치는 미국의 전략적 유연성과 함께 러시아에 대한 억제와 NATO의 대응 능력을 향상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주독 미군 감축에 대한 반대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공화당 중진인 밋 롬니 상원의원은 최근 주한미군 감축을 막기 위해 추진되는 2021회계연도 국방수권법(NDAA)에 주독미군 문제도 포함하는 개정안을 제출했다.

주독미군 감축 시 NATO 회원국의 안보와 미군의 작전능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국방부가 먼저 입증하도록 의무화하는 내용이다.

롬니 의원은 "주독미군 감축은 러시아에 대한 선물"이라고 지적했다.

하원 국사위원회도 금명간 NDAA 개정안을 발의해 처리할 계획이다.

민주당의 루벤 가예고 의원이 준비 중인 개정안에는 주독미군의 감축이 안보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국방부의 보고가 의회에 제출되더라도 향후 6개월간 재배치를 유예하는 내용도 담길 예정이다.

11월 대선 이후까지 시간을 벌겠다는 이야기다.

하원은 야당인 민주당이 다수당이지만, 공화당 의원들 역시 주독미군 감축에 비판적인 인식을 드러내고 있다.

공화당 소속인 맥 손베리 의원은 독일에서 빼낸 9천500명의 병력을 당장 수용할 장소가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국방부의 감축안이 비현실적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