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핵심 동맹국 여성 지도자에게 막말에 가까운 수준의 공격적 발언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CNN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각국 정계 관계자들을 인용해 "트럼프는 시간이 지나도 외국 정상과 통화를 능숙하게 해내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에게 특히 악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은 메르켈 총리, 메이 전 총리와 거의 사디스트(남을 학대하며 희열을 느끼는 사람)처럼 대화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메르켈 총리에 한 말들은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였다. '어리석다'고 하거나, 러시아의 호주머니 속에 있다고 비난했다"고 전했다.

독일 측 관계자는 "이 통화가 너무 비정상적이라고 판단돼 (통화) 내용을 기밀로 유지하는 등 특별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이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공격적이었다"며 "결과적으로 (통화) 기록물을 볼 수 있는 당국자를 제한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이끌던 메이 전 총리를 향해서는 "바보"라고 부르거나 심하게 화를 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메이 전 총리의 정책에 상당히 짜증 낸 적이 있다. 그는 즉각 (메이 총리에게) 전화해 심술궂게 굴었다"고도 했다.

이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에 메르켈 총리와 메이 전 총리의 반응은 대조적이었다고 CNN은 보도했다. 메르켈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도 침착한 반응을 보인 반면 메이 전 총리는 불안하고 긴장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