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 신파디(新發地) 시장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중국 베이징 신파디(新發地) 시장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20일째 지속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달 30일 하루 동안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명 발생했다고 1일 밝혔다. 신규 확진자 3명은 모두 베이징에서 나왔다

베이징은 지난달 11일 신파디 시장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환자가 처음으로 나온 이후 신규 환자가 이어지고 있다. 다행히 지난달 29일 7명, 30일 3명으로 점차 줄어드는 추세지만 이번 집단감염 누적 확진자만 328명에 달한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 공식 통계에 포함하지 않는 무증상 감염자는 지난달 3명 늘었다.

베이징 당국은 주민들에 대한 핵산 검사를 확대해 감염 확산 가능성을 낮추는 등 다양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