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등 미 북동부 3개주, '방문자 격리' 대상 16개주로 확대

미국 북동부에 위치한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주가 30일(현지시간) 방문자들에 대한 2주간 자가격리 대상 주(州)를 기존 8개 주에서 16개 주로 확대하기로 했다.

미국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주가 늘어나는 가운데 다른 주로부터의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조치를 강화한 것이다.

2주간의 자가격리 대상으로 추가된 주는 캘리포니아, 조지아, 아이오와, 아이다호,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네바다, 테네시 등이다.

앞서 뉴욕주를 비롯한 이들 3개 주는 지난 25일부터 앨라배마, 아칸소, 애리조나,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유타, 텍사스 등 8개 주에서 오는 방문자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를 취했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들 주는 지역사회 감염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에서 온 방문자는 자가격리 대상자라는 통보를 받게 되며, 이를 위반하면 강제격리를 당하고 최대 1만 달러의 벌금을 내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