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총리, 7조4천억 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 발표
영국 정부의 코로나19 경제 처방전 "짓고, 짓고, 또 짓는다"

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한 경제 위기 극복 처방전으로 대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을 들고나왔다.

1930년대 세계 대공황 당시 미국의 프랭클린 D.루스벨트 대통령이 추진했던 '뉴딜'과 같은 정책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 활력을 회복하겠다는 것이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BBC 방송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미들랜즈 지역을 찾아 50억 파운드(약 7조4천억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존슨 총리는 영국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여진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날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영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은 -2.2%(전분기 대비)를 기록, 1979년 3분기 이후 41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방안이 필요하다고 존슨 총리는 설명했다.

이날 공개된 인프라 투자 계획에 따르면 15억 파운드(약 2조2천억원)가 병원 개보수, 응급서비스 확충 등에 사용된다.

10억 파운드(약 1조5천억원)는 학교 건립 프로젝트에, 1억 파운드(약 1천500억원)는 전국 29개 도로 프로젝트에 각각 배정된다.

교도소 확충 및 개보수, 지역 인프라 프로젝트 지원에도 재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존슨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19를 패배시키는 것뿐만 아니라 이번 위기를 지난 30년간 이 나라가 해결하지 못한 문제들에 대응하는 계기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집을 짓고, 국민보건서비스(NHS)를 개선하고, 지역 간 기회와 생산성과 연결성의 격차를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경제 회복의 중심에 일자리와 인프라를 둘 것이며, 50억 파운드의 투자가 "인프라 혁명을 가져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존슨 총리는 "우리는 짓고, 짓고, 또 지을 것"이라며 "더 낫게, 더 환경친화적으로, 더 빠르게, 그리고 이 시기에 필요한 속도로 지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과거 보수당 정권 10년 동안의 긴축정책으로 다시 돌아가지는 않을 것이며, 보수당 일각에서 우려하듯 그의 정책이 좌파 쪽으로 이동하는 것도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공산주의자가 아니다"라면서, 그의 정책이 루스벨트 전 대통령의 뉴딜 정책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발표한 정책이) 뉴딜과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실제로도 그렇고, 그것이 지금 시대가 요구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존슨 총리는 전날 한 라디오 방송국 인터뷰에서도 미국의 뉴딜 정책과 같은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개인적으로 지금 정부가 해야 할 일은 적극적이고 개입주의적인 접근법이라고 믿는다"면서 "영국에 루스벨트주의적인 접근이 필요한 순간"이라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리시 수낙 재무장관이 인프라 투자와 관련한 구체적인 계획을 다음 주 내놓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