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독립 등 의도 갖고 깃발 펼치거나 구호 외치면 법 위반"
홍콩보안법위반 첫사례는 '홍콩독립' 깃발 소지자…180여명 체포(종합2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본격 시행 첫날인 1일 180여명이 체포됐다.

이 가운데 홍콩보안법 위반자는 7명이며 이 법을 위반한 혐의로 처음 체포된 사람은 '홍콩 독립'이라고 적힌 깃발을 소지한 사람이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이날 오후 5시 30분(현지시간)까지 180여명을 체포했으며 이 가운데 남성 3명과 여성 4명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나머지 체포된 사람들은 불법 집결, 공격용 무기 소지 등의 혐의인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에서 중국으로 홍콩의 주권이 반환된 지 23주년 되는 이날, 경찰의 집회 불허에도 불구하고 홍콩 곳곳에서는 홍콩보안법 발효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체포된 사람 중에는 야당 입법회(국회) 의원인 레이먼드 찬, 탐탁치(譚得志) 등도 있다는 게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설명이다.

완차이 등 홍콩 도심에서는 물대포와 경찰 장갑차량 등이 눈에 띄고 경찰의 경계도 삼엄했다고 SCMP는 설명했다.

경찰은 물대포와 후추 스프레이 등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보안법위반 첫사례는 '홍콩독립' 깃발 소지자…180여명 체포(종합2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된 첫 번째 사례는 코즈웨이베이 지역에서 '홍콩 독립'이라고 적힌 깃발을 소지하고 있던 한 남성이었다.

경찰은 집회 현장에서 시위대를 향해 "독립·전복 등의 의도를 갖고 깃발을 펼치거나 구호를 외치는 행위는 홍콩보안법 위반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는 깃발을 들기도 했다.

하지만 시위 현장에는 여전히 미국 성조기를 흔드는 남성도 있었다.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홍콩 정부는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깊게 이해하지 못했다"면서 "(주권반환) 23년이 됐지만 (기본법상 규정된) 국가보안법 제정 의무를 다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홍콩은 젊은이들에게 국가의 역사·문화를 제대로 교육하지 못했고, 중앙정부와의 업무 관계를 심화하지 못했다"면서 "이 모든 것이 위기 발생과 급진적 요소의 부상에 기여하고, 지난해 (시위를) 촉발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람 장관은 "매우 예외적인 상황을 제외하면 대다수 법 적용은 홍콩 정부가 할 것"이라면서 "이는 우리에 대한 (중국의) 높은 신뢰를 보여주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는 법 적용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콩보안법위반 첫사례는 '홍콩독립' 깃발 소지자…180여명 체포(종합2보)

존 리 홍콩 보안장관은 시위대를 향해 "홍콩보안법을 시험하지 말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과 결탁,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보안법은 전날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 통과 후 홍콩의 실질적 헌법인 기본법 부칙에 삽입됐으며, 오후 늦게 발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