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제1야당인 국민당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의 제정과 관련, "중국당국이 홍콩 민주제도의 자유 추구 정신을 존중하고 보호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만 국민당 "중국 당국은 홍콩의 민주제도를 존중해야"

1일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친중 성향인 대만 제1야당인 국민당은 전날 "중국 당국이 홍콩인에게 약속한 홍콩 자치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국민당은 이어 중국 당국이 홍콩 각계와의 소통으로 대립과 충돌을 줄이고 홍콩의 자치권을 중시해야 상호 신뢰를 다시 회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자유시보는 홍콩보안법 제정과 관련해 '23년 동안 위장해왔던 일국양제(1국가 2체제)가 드디어 공식적으로 몰수당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홍콩에 대한 강력한 대처와 관련, '홍콩 다음은 대만'이라는 국제사회의 관측이 있다면서, 대만은 이제 위기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연합보는 홍콩이 홍콩보안법의 통과로 중국이 결정한 홍콩으로 재출발, 향후 국제 금융 중심의 지위 변화가 예상된다며, 중국의 홍콩 통치가 과거로 회귀는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과 더불어 향후 발전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홍콩 보안법 통과는 범죄인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1년을 넘기면서 중국과 홍콩 정부의 홍콩 통치에 대한 의심, 오는 9월로 다가온 홍콩 입법회(국회) 선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당내 정쟁 등으로 압박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절박함 때문이라고 빈과일보는 풀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