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가 비유럽 출신 입국자에 대한 의무 격리 조처를 유지하기로 했다. 사진=EPA

이탈리아가 비유럽 출신 입국자에 대한 의무 격리 조처를 유지하기로 했다. 사진=EPA

이탈리아가 비유럽 출신 입국자에 대한 의무 격리 조처를 유지하기로 했다.

이탈리아는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나라 중 한 곳이다. 1일부터 한국을 비롯한 14개국 시민의 역내 자유로운 입국을 허용한다는 유럽연합(EU)의 권고를 따르지 않는 것이다.

로베르토 스페란차 이탈리아 보건장관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이탈리아 당국은 당분간 EU가 권고한 14개국을 포함해 모든 비유럽 출신 입국자에 대해 14일간의 의무 격리 조처를 유지할 예정이다.

다른 EU 회원국이나 솅겐 조약(유럽 26개국 간 인적·물적 자유를 보장한 협정) 가입국을 통해 입국한 비유럽 시민도 이탈리아에 입국하려면 의무 격리 절차를 이행해야 한다.

다만, 오랜 기간 유럽 역내에 체류했다는 사실이 증명되면 격리 대상에서 제외된다.

스페란차 장관은 "우리는 신중한 노선을 견지하고자 한다"면서 "현재 세계의 상황은 매우 복잡하다. 신중해야 할 필요가 있다. 최근 몇 달 간 이탈리아인들이 치른 희생을 헛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기준 이탈리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4만578명으로 전 세계 아홉번째로 많다. 사망자 수는 3만4767명으로 미국·브라질·영국 등에 이어 네 번째다.

최근 미국 등에서 코로나19 재확산이 진행되는 와중에 현지 전문가들은 입국 제한을 해제하는데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