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선 6일간의 사전투표·전자투표 이어…분쟁 우크라에도 투표소 설치
투표자 과반 찬성하면 개헌안 통과…푸틴 2024년 대선 재도전 가능해져

러시아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30년 이상 장기집권 길을 열어줄 헌법 개정 국민투표 본 투표가 1일(현지시간) 실시됐다.

개헌 국민투표는 당초 4월 22일 예정됐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한차례 연기됐다.

선거 당국은 또 투표소를 통한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이유로 본 투표일에 앞서 지난달 25~30일까지 6일간의 사전 투표도 허용했다.

동시에 수도 모스크바와 중부 니줴고로드주 등 2개 지역에선 같은 기간에 인터넷을 통한 전자 투표도 허용했다.

푸틴 30년이상 장기집권 길 열리나…러, 개헌투표 본투표 실시

본 투표일인 이날 11개 시간대로 나뉜 러시아 전역의 9만6천여개 투표소가 오전 8시부터 차례로 문을 열었다.

투표는 저녁 8시까지 진행된다.

유권자들은 투표용지에 '찬성' 혹은 '반대' 표시를 해 개헌에 대한 자신의 의사를 밝힌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시간당 8~12명 정도만 투표소에 들어갈 수 있도록 배정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유권자들이 투표소에 들어가기 전 발열 검사를 받게 하고, 1시간마다 10분 동안 투표소를 닫고 사람들을 나가게 한 뒤 내부를 소독한다는 방침이다.

크렘린궁(대통령 행정실)과 중앙선관위는 투표율과 지지율을 높이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시내 과학 아카데미 건물에 차려진 투표소에 직접 나와 투표했다.

푸틴은 전날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군과의 격전지였던 모스크바 인근 트베리주 르줴프에서 열린 전몰용사 기념비 제막식에 참석하기에 앞서 행한 대국민 연설에서 "우리는 살고 싶은 나라, 후손에 물려주고 싶은 나라를 위해 투표하고 있다"면서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러시아인들의 애국심을 불러일으키는 2차대전 격전지에서 개헌에 대한 국민의 지지를 호소한 것이다.

선거 당국은 러시아와 외교 관계 단절 직전 수준의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에도 수도 키예프를 비롯한 4개 도시 러시아 공관에 투표소를 설치해 현지 거주 국민이 투표할 수 있도록 했다.

심지어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임무 수행 중인 러시아 우주인 2명도 온라인 전자투표와 대리인을 통한 대리 투표 등의 방식으로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푸틴 30년이상 장기집권 길 열리나…러, 개헌투표 본투표 실시

당국은 또 투표소 인근에서 각종 상품과 자동차, 아파트까지 얻을 수 있는 경품 추첨을 해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 덕분에 투표율과 지지율은 상당히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6일 동안의 사전투표가 이루어진 전날까지 이미 투표율이 55%를 넘어섰고, 2개 지역에서 약 118만명이 신청한 온라인 투표율은 93%를 넘었다.

크렘린궁은 앞서 높은 투표율과 70% 이상의 지지율을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국민투표의 최소한도 투표율은 없으며 투표에 참여한 유권자 절반 이상이 찬성하면 개헌안은 통과된다.

사실 국민투표가 개헌을 위해 꼭 필요한 법적 절차는 아니다.

개헌안은 이미 지난 3월 의회(상·하원) 승인과 헌법재판소의 합헌 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국민투표에서 지지를 얻을 때만 개헌안이 발효할 것이라고 여러 차례 강조해왔다.

국민투표를 통해 개헌에 대한 확실한 정당성을 확보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은 앞서 지난 1월 중순 연례 국정연설에서 전격적으로 개헌을 제안한 바 있다.

국민투표에서 예상대로 개헌안이 통과되면 벌써 네 번째 임기를 수행 중인 푸틴 대통령은 원칙적으로 72세가 되는 2024년 5기 집권을 위한 대선에 재출마해 84세가 되는 2036년까지 6년 임기의 대통령직을 두 차례 더 역임할 수 있다.

'동일 인물의 두 차례 넘는 대통령직 수행 금지' 조항이 포함된 개헌안에 푸틴 대통령의 기존 임기를 '백지화'하는 특별조항이 함께 들어가 있기 때문이다.

푸틴 30년이상 장기집권 길 열리나…러, 개헌투표 본투표 실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