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난에 연말까지 구조조정
옛 GM 군산공장 위탁생산 위기
‘중국판 테슬라’로 불리는 중국 전기자동차 스타트업 바이턴이 유동성 위기를 관리하기 위해 6개월 동안 모든 사업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는 임금 체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금 확보를 추진하고 있으며 7월 중에는 임금을 지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턴은 1일 내놓은 성명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재무와 생산에 큰 어려움이 발생했다”며 “경영진과 주주들 간 회의를 통해 인건비 감축 등 구조조정 계획을 세웠다”고 밝혔다.

바이턴은 지난해 9월부터 5억달러 규모의 자금 조달을 추진해왔으나 아직 모두 채우지 못했다. 최근까지 4개월 동안 중국 내 1000여 명의 직원에게 총 9000만위안(약 153억원)의 급여를 지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턴은 생산과 연구개발(R&D)도 중단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생산설비로 난징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중국에 약 1000명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미국과 독일의 R&D와 디자인 사무소에서 500명가량이 일하고 있다.

바이턴은 국내 자동차부품 회사인 명신이 구성한 명신 컨소시엄이 한국GM으로부터 인수한 군산 공장에서 내년 4월부터 전기차 M바이트를 위탁생산할 예정이었다. 바이턴의 운영 중단으로 군산 공장 운영도 불투명해졌다.

바이턴은 2017년 BMW와 닛산자동차 출신 엔지니어들이 설립했다. 중국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정책으로 최근 수년간 바이턴을 비롯한 전기차 스타트업이 다수 설립됐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전기차 보조금이 축소되기 시작한 데다 올 들어 코로나19 사태로 자동차 시장이 위축되자 벤처캐피털(VC)들이 지갑을 닫으면서 스타트업들이 휘청이고 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