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와 항공사 에어프랑스가 대규모 감원에 나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이 심화하면서 비용 절감이 시급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은 에어버스가 1만5000명 규모의 감원 계획을 검토 중이라고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어버스 전체 임직원(13만5000명)의 11.1%에 달하는 규모다. 이 회사 복수 노동조합 중 하나인 노동총동맹(CGT) 에어버스지부도 “조만간 사측이 고용과 관련해 중대 발표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에어버스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심각한 영업난에 시달리고 있다. 세계 주요 항공사의 항공기 제작 주문이 확 줄어든 탓이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들어온 주문마저 줄줄이 취소된 상황이다. 앞서 기욤 포리 에어버스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4월 “유동성 위기가 회사의 존립마저 위협하고 있다”며 “신속한 비용 절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럽 최대 항공사이자 에어버스의 주요 고객인 에어프랑스도 대규모 감원을 준비하고 있다. AFP통신은 이날 에어프랑스가 2022년 말까지 7500명을 감원할 계획이라고 노조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전체 정규직 임직원(4만1000명)의 18.3% 규모다. 감원은 정년퇴직으로 줄어든 인원을 보충하지 않고 희망자에 한해 명예퇴직 신청을 받는 형식으로 이뤄진다. 사측이 정리해고는 하지 않기로 했다고 노조 측은 전했다.

에어프랑스 자회사인 KLM네덜란드항공도 감원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 에어프랑스·KLM은 지난 1분기 18억유로(약 2조4000억원)의 손실을 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