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중국 매체 탄압에 어쩔 수 없이 반격"
중국, 미국 언론사 4곳에 경영자료 요구…"정당방위"

중국 정부가 자국 내에 있는 미국 언론사를 겨냥한 보복 조치에 나섰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브리핑에서 AP통신과 UPI통신, CBS, NPR 등 4개 매체가 이날부터 7일 안에 직원과 재무, 부동산 등의 정보를 서면으로 제출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이 최근 인민일보, CCTV, 환구시보, 중국신문사 등 4개 관영 언론을 외국사절단으로 추가 지정하고 활동에 제약을 가한 데 대한 대응 조치다.

중국은 향후 이들 언론사에 대한 추가 조치를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

자오 대변인은 이번 자료 제출 요구에 대해 "미국의 중국 매체 탄압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반격하는 것으로 전적으로 정당방위"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2월 신화통신과 CGTN 등 5개 중국 관영 언론을 외국 사절단에 지정한 바 있다.

이에 중국은 한 달 뒤 중국에 주재하는 미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 기자들의 기자증을 회수해 이들을 사실상 추방했다.

미국은 지난 5월 중국 언론인의 비자를 연장 가능한 90일짜리 비자로 제한하는 새 규정도 내놨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은 조치는 냉전 사고에서 나온 것으로 중국 매체의 이미지와 정상적인 활동을 해쳤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즉각 잘못을 바로잡고 중국 매체에 대한 탄압과 규제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