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자 803명 발생하는 등 재확산 심각…보건부, 수십 개 도시 봉쇄 요구
이스라엘 코로나19 확산 이후 일일 확진 최대

이스라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803명으로 코로나19 감염 확산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이스라엘 보건부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만5천244명(사망자 320명 포함)으로 지난 24시간 동안 803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최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지난달 26일 400명에서 27일 621명으로 늘었다가 28일 334명으로 줄었지만 29일 686명으로 다시 증가했다.

이날 하루 확진자 수는 올해 2월 말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처음 확인된 이후 가장 많았다.

이스라엘에서는 5월 20일께 하루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에 그치면서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기대감이 컸지만 6월 들어 재확산세가 뚜렷해졌다.

6월 한 달간 신규 확진자는 모두 8천173명으로 5월(1천125명)의 7.2배다.

신규 확진자 규모가 규제 완화 등의 영향으로 다시 늘면서 4월에 이어 '2차 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이스라엘 방송 채널12는 보건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수십 개 도시에 대한 봉쇄를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지난달 29일 코로나19 규제를 다시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오는 9일까지 예정된 행사의 참가 인원이 250명으로 제한되며, 10일 이후에는 장례식을 비롯한 가족 모임과 실내 종교행사 등의 참가자가 50명으로 제한된다.

이스라엘 코로나19 확산 이후 일일 확진 최대

이스라엘의 코로나19 재확산은 정치 현안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연립정부를 구성한 베니 간츠 국방부 장관은 29일 요르단강 서안의 합병보다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것이 더 절박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다음 날인 지난 30일 예루살렘에서 에이비 버코위츠 미국 백악관 특사 등을 만나 서안 합병을 당장 추진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요르단강 서안은 국제법상 팔레스타인 자치지역으로, 이스라엘이 1967년 제3차 중동전쟁에서 승리한 뒤 불법으로 점령했다.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이스라엘은 이곳에 정착촌을 계속 건설해왔다.

네타냐후 총리와 간츠 장관의 합의에 따르면 7월 1일부터 의회와 내각에서 요르단강 서안의 유대인 정착촌들과 요르단 계곡을 합병하는 법안을 표결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