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 재개장 한달여만에 2번째 사고…"들소와 23m 이상 떨어져야"
미 옐로스톤 들소 '뿔났다'…70대 여성 사진 찍다 받혀

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관광객이 들소에게 공격당하는 사고가 한달여만에 다시 발생했다.

1일 옐로스톤 국립공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 25일(현지시간) 72세 미국 여성이 사진을 찍으려고 들소에게 3m 거리로 접근했다가 뿔에 수차례 받혔다.

여성은 공원 관리자들로부터 응급처치를 받은 후 헬리콥터를 타고 아이다호주에 있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폐장했다가 재개장한 지난달 5월에도 한 여성 관광객이 들소 떼에 접근했다가 공격을 받아 다치는 사고가 있었다.

옐로스톤 공원 수석 생물학자 크리스 제레미아는 "이번 사고들은 사람들이 들소에게 3m 이내 거리로 수차례 접근해 들소들이 위협을 느끼면서 발생했다"고 말했다.

제레미아는 "들소는 위협을 느꼈을 때 앞발로 땅을 파헤치거나 힝힝 콧소리를 내고 머리를 위아래로 흔들고, 울부짖거나 꼬리를 들어 올리며 공격적으로 맞선다"면서 "그래도 위협이 사라지지 않으면 공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옐로스톤 공원 관리 당국은 들소와 엘크, 큰뿔야생양, 말코손바닥사슴, 코요테 등을 마주쳤을 때는 23m 이상 떨어지고, 곰과 늑대로부터는 최소 91m 거리를 둬야안전하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