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2차 파도' 뒤이어 사망자 최다치 기록
'낮기온 45도' 사우디 "여름철 고온에도 코로나19 해결 안돼"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여름철에 기온이 올라간다고 해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우디 보건부의 무함마드 알압둘랄리 대변인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써 입과 코를 가리는지, 거리 두기를 지키는지 등과 직접 관련이 있는 문제다"라며 "여름철엔 에어컨을 더 쓰기 때문에 오히려 바이러스가 더 퍼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바이러스의 활동·생존에 고온이 영향을 미칠 수도 있겠지만 계절과 관계없이 위생 수칙을 계속 지켜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통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우디 리야드를 기준으로 이번 주 낮 최고 기온은 45도 안팎을 기록했다.

사우디 보건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일일 신규 사망자가 50명으로 파악돼 3월 발병 이후 가장 많았다.

전날에도 하루 48명이 사망해 최다치였다.

이날 현재 누적 확진자는 19만여명이며 최근 한 주간 하루에 확진자가 4천명 정도 나왔다.

사우디의 일일 신규 확진자 추이를 보면 5월 16일 2천840명으로 1차 정점까지 상승한 뒤 2주간 하락했다가 지난달 17일 4천919명까지 다시 상승해 '2차 파도'가 본격화했다.

2차 정점의 확진자가 1차보다 많은 것은 일일 검사 건수가 증가한 때문이기도 하지만 확진율도 함께 높아진 만큼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졌다고 해석할 수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의 흐름을 함께 고려하면 확진자의 2차 파도가 나타난 2주 뒤 사망자가 최다치까지 상승한 셈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