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명 블랙리스트' 나돌아…홍콩민주화 주도 인사 '줄체포' 전망
민주파, 7월 1일 시위 강행하며 '시민 불복종' 호소
조슈아 웡 탈당·'홍콩 독립' 단체 해체 등 시위 동력 약화 조짐
홍콩보안법 통과…홍콩 민주파 '저항이냐 소멸이냐' 기로(종합)

30일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통과되면서 홍콩 야당과 재야단체 등 민주파 진영은 긴장된 모습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과 결탁,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았다.

홍콩보안법 통과…홍콩 민주파 '저항이냐 소멸이냐' 기로(종합)

홍콩보안법 통과로 지미 라이(黎智英), 조슈아 웡(黃之鋒) 등 홍콩의 대표적인 민주화 인사들이 체포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

온라인에서는 54명의 '체포자 블랙리스트'마저 돌고 있다.

홍콩 민주파 진영은 7월 1일 집회를 강행하는 등 홍콩보안법에 반대하는 '시민 불복종' 운동을 촉구했지만, 최근 시위 동력이 크게 떨어진 모습을 보여 이들의 호소가 먹혀들지는 미지수이다.

특히 조슈아 웡이 홍콩 급진 야당인 데모시스토당에서 탈당할 것을 발표하고, 홍콩 독립을 주장해 온 정치단체가 본부 해체를 발표하는 등 홍콩보안법으로 인해 홍콩 민주화 운동이 '저항이냐 소멸이냐'의 기로에 서 있다는 분석마저 나온다.

홍콩보안법 통과…홍콩 민주파 '저항이냐 소멸이냐' 기로(종합)

◇ 지미 라이·조슈아 웡 등 '미운털'…'54명 블랙리스트' 나돌아
홍콩 온라인에서는 홍콩보안법 통과 후 체포될 가능성이 높은 54명 인사의 명단을 담은 '블랙리스트'가 나돌고 있다.

블랙리스트의 첫 번째 자리를 차지한 사람은 홍콩의 대표적인 반중 신문인 '빈과일보'를 운영하는 지미 라이이다.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의류 브랜드 '지오다노'를 창업한 지미 라이는 1989년 중국 정부의 6·4 톈안먼(天安門) 시위 유혈진압에 충격을 받아 1995년 빈과일보를 창간, 언론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빈과일보는 중국 지도부의 비리와 권력투쟁 등을 적극적으로 보도해 홍콩의 대표적인 반중 매체로 떠올랐다.

지난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 때는 경찰 폭력과 중국 중앙정부의 강경 대응 등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슈아 웡은 2014년 79일 동안 시위대가 홍콩 도심을 점거한 채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한 '우산 혁명'의 주역이었다.

당시 17세의 나이에 하루 최대 50만 명이 참여한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 전 세계에 그의 이름을 알렸다.

지난해 송환법 반대 시위 때는 미국으로 건너가 미 의회가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홍콩인권법)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해 중국 정부에 '미운털'이 단단히 박혔다.

이에 중국 관영 매체는 지미 라이와 조슈아 웡 등에 대해 "외세와 결탁해 송환법 반대 시위를 배후조종하는 인물"이라고 비난 공세를 퍼부었다.

톈안먼 민주화 시위의 주역인 왕단(王丹)은 "베이징에 있는 외국인 기자에게서 6월 말 홍콩보안법이 통과되면 7월 1일 지미 라이와 조슈아 웡이 체포될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이밖에 블랙리스트의 상단에는 홍콩 최대 야당인 민주당을 창당해 '민주파의 대부'로 불리는 마틴 리(李柱銘), 매년 홍콩에서 톈안먼 시위 기념 집회를 개최해 온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支聯會) 리척얀(李卓人) 주석, 조슈아 웡이 속한 급진 야당 데모시스토당의 네이선 로(羅冠聰) 주석 등이 올라 있다.

한 소식통은 "당장 7월 1일에 이들이 체포될 가능성은 작지만, 중국 정부는 적절한 시기에 블랙리스트에 오른 '반중란항'(反中亂港·중국을 반대하고 홍콩을 어지럽힘) 인사들을 처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콩보안법 통과…홍콩 민주파 '저항이냐 소멸이냐' 기로(종합)

◇ 민주파 "시민 불복종" 호소…시위 동력 약해져 실현 미지수
홍콩보안법 통과로 민주파 인사가 대거 체포될 것이라는 전망마저 나오지만, 지난해 송환법 반대 시위와 같은 대규모 시위가 재현할지는 미지수이다.

홍콩 민주파 진영은 홍콩보안법에 맞서 '시민 불복종' 운동을 펼치자고 호소하고 있다.

사회민주당연맹 소속 정치인 창킨싱, 민주파 구의원 나이절 리, 학생운동가 토니 청 등은 경찰의 7월 1일 주권반환 기념 집회 불허에도 불구하고 시위에 나서 홍콩보안법에 대한 반대 의사를 보이자고 촉구했다.

7월 1일 집회를 주도하는 민간인권전선의 피고 찬 민간인권전선 부대표와 우치와이(胡志偉) 민주당 주석, 민주파 에디 추 의원 등도 시민들에게 거리로 나올 것을 호소했다.

매년 7월 1일 홍콩 도심에서는 주권반환 기념 시위가 열리지만, 홍콩 경찰은 지난 1997년 주권반환 후 23년 만에 처음으로 이를 불허했다.

하지만 민주파 진영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홍콩보안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질지는 불투명하다.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중국의 홍콩보안법 강행 등으로 홍콩 시위의 동력이 크게 떨어진 상태이기 때문이다.

지난달 22일 전인대가 홍콩보안법 초안을 전격적으로 공개한 후 대규모 반대 시위가 벌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6월 4일 빅토리아 공원에서 1만여 명이 모여 톈안먼 시위 기념 집회를 연 것을 제외하고 대규모 시위는 없었다.

홍콩 경찰은 이날 도심 곳곳에 4천여 명의 경찰을 배치하고, 7월 1일 주권반환 기념식이 열리는 완차이 컨벤션센터 앞 골든 보히니아 광장 주변을 원천 봉쇄해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에 대비했다.

홍콩보안법 통과에 홍콩 민주파 진영이 위축되는 모습도 나타나고 있다.

홍콩 독립을 주장하는 정치단체인 '홍콩독립연맹' 창립자 웨인 찬(陳家駒)은 홍콩보안법을 피해 해외로 도피했으며, '홍콩 자치'를 주장해 온 학자인 친완(陳雲)은 사회운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7월 1일 시위 강행을 주장한 정치인 창킨싱도 "우리가 저항한다면 체포될 가능성이 매우 크며, 처벌은 약하지 않을 것"이라며 "저항에 대한 참여는 본인이 판단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조슈아 웡, 네이선 로 전 데모시스토당 주석, '우산 혁명' 주역 아그네스 차우 등은 홍콩보안법 통과 후 데모시스토당 탈당을 전격적으로 발표했다.

이들은 데모시스토당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 탈당한다면서 끝까지 싸울 것을 다짐했지만, 이들의 동반 탈당으로 앞으로 데모시스토당의 활동에는 큰 타격이 가해질 것으로 보인다.

홍콩 독립을 주장해 온 단체인 '홍콩민족전선'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홍콩 본부를 해체하고 모든 조직원이 해산한다고 발표했다.

대신 대만 타이베이 지부와 영국 지부가 앞으로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이들은 밝혔다.

앞서 홍콩 정무사장(총리격)을 지낸 후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요구하며 시위 활동에 활발하게 참여해 '홍콩의 양심'으로 불렸던 안손 찬(陳方安生)도 지난 26일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이처럼 홍콩 민주파 진영이 홍콩보안법으로 크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면서 홍콩 민주화 운동이 '저항이냐 소멸이냐'의 기로에 서 있다는 분석마저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