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유럽연합(EU)이 한국을 포함한 14개국 국민의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국 국민은 7월1일부터 EU 회원국과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스위스 등지에 여행을 떠날 수 있게 됐다.

영국 BBC 방송은 EU가 한국·일본·호주·캐나다·알제리·조지아·몬테네그로·모로코·뉴질랜드·르완다·세르비아·태국·튀니지·우루과이 등 14개국에 대한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여전히 확산중이지만 이들 국가의 방역 수준은 EU에 입국할 수 있을 만큼 안전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과 중국, 브라질은 입국 허용 대상 국가에서 제외됐다. 다만 중국의 경우 EU 지역 여행객들의 중국 입국을 허용한다면 입국 허용 대상국에 포함할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은 급속도로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는데다가 브라질은 여전히 확산이 심각하다는 판단인 것으로 풀이된다.

EU는 입국 허용국가 명단과 기준을 30일 오후 8시(한국 시간) 확정할 예정이다. EU 회원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월 중순부터 제3국 국민의 역내 입국을 금지했다. 의료 목적, 외교 및 불가피한 일정으로 유럽 국가에 입국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사실상 방문이 불가능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