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에게 키를 물어봤다는 이유로 또래 흑인 2명을 총격 살해한 러로이 배틀이 범행 당시 CCTV에 잡힌 모습. 영상 출처=시카고 경찰

자신에게 키를 물어봤다는 이유로 또래 흑인 2명을 총격 살해한 러로이 배틀이 범행 당시 CCTV에 잡힌 모습. 영상 출처=시카고 경찰

미국의 10대 흑인 소년이 자신의 키를 물어봤다는 이유로 또래 흑인 2명을 총격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29일(현지시간) ABC 방송 등에 따르면 미 시카고 경찰은 흑인 소년 제이선 프랜시스(17)와 찰스 라일리(16)를 총격 살해한 혐의로 19살 흑인 러로이 배틀을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20일 시카고의 한 편의점에서 일어났다. 프랜시스와 라일리는 사탕을 사기 위해 동네 편의점을 찾았다가 키가 192㎝인 장신의 배틀을 발견했다.

프랜시스와 라일리는 배틀에게 키가 얼마인지를 묻고, 자신들도 언젠가 그렇게 키가 컸으면 좋겠다고 했다. 배틀은 이후 집으로 돌아가는 프랜시스와 라일리를 뒤쫓아가 '묻지 마 총격'을 가했다.

프랜시스는 가슴과 등에 치명상을 입었고, 라일리는 등과 왼쪽 다리에 총을 맞아 시카고 대학병원으로 후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총격 사건 현장에서 9개의 탄피를 회수했다.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배틀은 프랜시스와 라일리에 쏜 총을 쓰레기통에 버리고 달아났고, 근처 모텔에 숨어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아이들과 배틀은 언쟁이 벌어지지 않았으며 서로 원한 관계를 가질 만한 아는 사이도 아니었다.

현재 배틀은 보석 청구가 거부됐고,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자신에게 키를 물어봤다는 이유로 또래 흑인 2명을 총격 살해한 러로이 배틀이 범행 당시 CCTV에 잡힌 모습. 영상 출처=시카고 경찰

자신에게 키를 물어봤다는 이유로 또래 흑인 2명을 총격 살해한 러로이 배틀이 범행 당시 CCTV에 잡힌 모습. 영상 출처=시카고 경찰

자신에게 키를 물어봤다는 이유로 또래 흑인 2명을 총격 살해한 러로이 배틀이 범행 당시 CCTV에 잡힌 모습. 영상 출처=시카고 경찰

자신에게 키를 물어봤다는 이유로 또래 흑인 2명을 총격 살해한 러로이 배틀이 범행 당시 CCTV에 잡힌 모습. 영상 출처=시카고 경찰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