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법원에 파산보호 신청
미국서도 신청 방침
쿠자, 알레그리아 등 콘텐츠를 선보인 태양의 서커스가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사진=LG유플러스

쿠자, 알레그리아 등 콘텐츠를 선보인 태양의 서커스가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사진=LG유플러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서커스로 꼽히는 '태양의 서커스'도 집어삼켰다.

캐나다 몬트리올 소재 회사인 태양의 서커스 엔터테인먼트그룹은 29일(현지시간) 현지 법원에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전세계에서 공연을 중단한 태양의 서커스는 전체 인력의 95%에 해당하는 4500여명을 무급휴직 처리한 상태다.

회사 측은 이 중 3480명을 일시해고하겠다고 이날 발표했다. 이 회사 채무는 16억 달러(약 1조9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니엘 라마르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19로 모든 공연을 중단한 이후 수익이 전혀 없다. 경영진은 회사의 미래를 보호하기 위해 단호한 조치를 해야 했다"고 말했다.

태양의 서커스 파산보호 신청에 관한 심리는 30일 퀘벡주 고등법원에서 처음 열린다. 회사 측은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미국 법원에도 파산보호 신청을 한다는 방침이다.

또 태양의 서커스는 TPG 캐피털, 중국 포선그룹, 퀘벡주 연기금 등 현 주주들과 채무 인수와 3억 달러(약 3602억원)의 유동성 수혈에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유담보 채권자들은 이 계약에 따라 회사 채무를 거의 없애주는 대가로 지분 45%를 취득할 수 있다.

1984년 설립된 태양의 서커스는 세계 300개 이상의 도시에서 공연하며 최고의 서커스라는 찬사를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