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봉쇄 추가 완화 기대감에 반등

유럽 주요국 증시는 2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처의 추가 완화에 대한 낙관론에 힘입어 일제히 상승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1% 상승한 6,225.77로 거래를 마쳤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도 1.2% 오른 12,232.12로 장을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 역시 0.7% 뛴 4,945.46을 기록했고,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는 3,232.01로 0.9% 상승했다.

지난주 내내 약세를 면치 못했던 증시는 미국의 바이러스 2차 파동에 대한 우려보다 유럽 각국의 봉쇄 완화 조처와 관련한 긍정적인 면에 더 주목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유럽 각국이 속속 국경을 열고 외국인 관광객을 받아들일 준비를 하는 현실을 반영하듯 여행·항공주들도 강세를 보였다.

런던 증시의 경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이날 발행된 자국 언론 인터뷰에서 코로나19 경제 위기를 극복하려면 대공황 때 미국의 프랭클린 D. 루스벨트 대통령이 취한 정부 주도의 대규모 투자가 필요하다고 언급한 효과도 작용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