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도의 유권자 절반 이상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재차 연기하거나 아예 취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사진=AP

일본 도쿄도의 유권자 절반 이상이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재차 연기하거나 아예 취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사진=AP

일본 도쿄도 유권자 절반 이상이 이미 한 차례 미뤄진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재차 연기하거나 아예 취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쿄신문이 다음 달 5일 실시 예정인 도쿄 지사 선거를 앞두고 유권자들 상대로 지난 26~28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1.7%가 올림픽을 취소 또는 재연기하는 게 타당하다고 답변한 것으로 29일 밝혔다.

이 중 27.7%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취소해야 한다고 밝혔고, 24.0%가 개최 시기를 2022년 이후로 한 번 더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계획대로 내년 여름에 올림픽을 개최하자는 의견은 15.2%, 간소화하거나 무관중으로 진행하자는 의견은 31.1%로 나타났다.

다만 일본이 당초 올 여름에 열릴 예정이던 도쿄 올림픽을 내년 여름에도 개최하지 못하면 '2020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은 실질적으로 취소될 가능성이 높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한 차례 연기한 행사를 내년에 개최하지 못할 경우 재연기하는 일은 없을 것이란는 견해를 밝힌 바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