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평균 확진자 1만700명 추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로이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로이터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아프리카 대륙에서 누적 37만154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28일(현지시간) 집계했다.

이날까지 아프리카의 누적 사망자는 9484명(치명률 2.6%), 완치자는 17만8407명(완치율 48.0%)이다.

아프리카 54개국 중 최다 감염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13만1800명), 이집트(6만3923명), 나이지리아(24천77명), 가나(1만6431명) 순이며, 지역별로는 남아프리카 확진자(약 13만7000명)가 가장 많다.

전세계 누적확진자가 이날 10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아프리카 확진자 수는 아직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지만, 확진자가 매일 급증하고 있어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

세계보건기구(WHO) 아프리카지역사무소에 따르면 아프리카 대륙의 확진자는 지난 20일부터 28일 사이 9만명 가까이 증가, 하루 평균 약 1만700명이 감염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