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지스의 위대한 주민들에게 감사"
백인이 "화이트파워"라고 외쳐
상원의원 지적에 영상 3시간 만에 삭제
사진=AP

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인우월주의 구호가 나오는 영상을 리트윗했다 약 3시간 만에 삭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오전 8시께 지지자들이 나오는 영상을 리트윗하면서 "빌리지스의 위대한 주민들에게 감사한다"고 남겼다. 이어 민주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비난하며 "곧 만납시다!"고 덧붙였다.

영상엔 플로리다주 빌리지스에서 트럼프 지지자들과 반대자들이 대치하는 장면이 나왔다. 지지자들이 골프 카트를 타고 퍼레이드를 벌이자, 반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편협한 인간이라고 부르며 맞섰다.

이에 카트를 타고 가던 한 백인 남성은 "화이트 파워!"라고 두 차례 외쳤다. 이는 백인의 권력을 뜻하는 단어로, 백인우월주의 단체의 시위에서 자주 등장하는 구호다.

트럼프 대통령이 리트윗한 영상의 내용이다. 이를 통해 백인우월주의의 편을 든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빌리지스는 플로리다주의 대표적 은퇴촌으로, 백인 공화당 지지자가 많다.

이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에 바로 비판이 제기됐다. 공화당의 유일한 흑인 상원의원인 팀 스콧은 이날 오전 CNN방송에 출연해 "의문의 여지가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영상을) 리트윗하지 말았어야 했다. 영상을 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후 오전 11시게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에서 리트윗한 영상이 사라졌다. 그는 1시간 전에 골프장으로 이동했으며, 측근인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이 함께했다.

저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빌리지스의 열성적 팬이고, 영상 속 한마디를 듣지 못했다. 대통령이 본 것은 지지자들의 놀라운 열정"이라고 해명했다.

'화이트 파워'라고 외치는 문제의 부분을 트럼프 대통령이 보지 못했다고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영상을 실제로 보고 리트윗을 한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조작된 영상을 올리고 폭력을 미화하는 문구를 썼다가, 세 차례 '경고 딱지'를 받은 데 이어 숨김 처리를 당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