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출 86% 경제 회생에 집중…대통령의 안일한 인식탓 지적

브라질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대응이 보건보다는 경제에 초점을 맞추면서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8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의 지출은 3천980억 헤알(약 89조 원)에 달했으나 이 가운데 86%가 경제 회생에 투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작 보건 분야에 사용된 지출 규모는 13%에 해당하는 525억 헤알에 불과했고, 나머지 1%(35억 헤알)는 기타 관련 분야에 사용됐다.

"브라질 정부 코로나19 대응 보건보다 경제 우선…피해 키워"

이 신문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부지출에서 보건이 뒷전으로 밀린 것을 두고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안일한 인식과 정부-의회 간 갈등에 따른 정책 결정 지연 등을 이유로 꼽았다.

코로나19가 본격화한 이후에도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이를 '가벼운 독감'으로 표현하는가 하면, 코로나19 공포감이 확산하는 것을 두고 '언론의 히스테리'라며 엉뚱한 곳으로 화살을 돌렸다.

지난 22일에는 코로나19보다 사회적 격리에 따른 피해가 더 클 것이라면서 주지사와 시장들을 향해 경제활동 전면 재개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확진자가 100만명, 사망자가 5만명을 넘어선 상황에서 나온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코로나19 대응보다는 경제 회생만 앞세운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브라질 정부 코로나19 대응 보건보다 경제 우선…피해 키워"

이에 따라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방식에 대해서는 여전히 거부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3∼24일 이뤄진 여론조사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의견은 긍정적 27%·부정적 49%·보통 23%로 나왔다.

브라질 보건부 자료를 기준으로 전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는 131만3천667명, 사망자는 5만7천70명 보고됐다.

이달 초부터 각 지방 정부들이 사회적 격리를 완화하면서 코로나19 환자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가 대도시에서는 비교적 진정세를 보이고 있으나 내륙지역으로 번지면서 2차 확산을 우려하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