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가짜 뉴스" 비난…국가정보국 수장도 "대통령, 보고 못받아"
'아프간 미군 위험 알고도 무대응' 확인되면 트럼프에 타격 예상
트럼프, '러시아가 미군 살해 사주' NYT 보도에 "보고 못받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
간) 러시아가 탈레반 측에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살해를 사주했고 자신이 이를 직접 보고받았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를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NYT 보도를 거론하면서 "아무도 나나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크 메도스 비서실장에게 얘기하거나 보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모두가 부인하고 있고 우리(미군)에 대한 공격이 많지 않았다.

누구도 트럼프 행정부보다 러시아에 강경하지 않았다"며 대선 맞수가 될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러시아와 가까웠다는 식의 주장을 폈다.

그러면서 "가짜 뉴스 NYT는 익명의 소식통을 밝혀야 한다"면서 "(NYT는) 그렇게 못할 것이다.

이 사람은 아마 존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국가정보국(DNI) 존 랫클리프 국장도 전날 성명을 내고 "대통령도 부통령도 NYT 보도와 관련한 보고를 받은 적이 없다"면서 "NYT 보도는 부정확하다"고 밝혔다.

랫클리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충성파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NYT는 러시아가 탈레반 측에 아프간 주둔 미군의 살해를 사주하고 대가를 지급한 것으로 미 정보당국이 파악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으며 3월 말 백악관 국가안보회의도 이를 논의했으나 대러시아 제재 등에 나서지는 않았다고 26일 보도했다.

트럼프, '러시아가 미군 살해 사주' NYT 보도에 "보고 못받아"

NYT의 보도에 이어 워싱턴포스트와 월스트리트저널, CNN방송 등 미 주요 언론이 보도를 확인해 뒤따라갔다.

백악관 대변인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보고를 받지 않았다는 대목에 초점을 맞춰 NYT 보도를 반박했다.

NYT는 보도에 문제가 없다면서 "대통령의 국가안보 담당 기관들이 (보도의) 세부사항을 부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맹공을 퍼부었다.

그는 "사실이라면 진정 충격적 폭로"라면서 "위험한 곳에 보낸 병력을 보호한다는 국가의 가장 신성한 의무를 배신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트럼프는 터무니없는 국제법 위반에 대해 러시아에 제재를 하거나 대가를 치르게 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블라디미르 푸틴 앞에서 품위를 떨어뜨리는 부끄러운 활동을 계속해왔다"고 비난했다.

NYT 보도가 사실이라면 러시아의 사주로 아프간 미군이 위험에 처한 것을 알면서도 상응하는 대응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라 트럼프 대통령에게 상당한 타격이 될 수밖에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러시아를 편드는 듯한 태도로 비판받아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