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관방장관 "G7 개최 형식, 최종적으로 의장국이 조율"
日정부 "G7 틀 유지 매우 중요"…韓 등 가입 사실상 반대(종합)

일본 정부는 2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말 주요 7개국(G7) 확대 구상을 밝힌 것과 관련해 "G7 틀 자체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올해 G7 정상회의 개최 형식에 대해서는 의장국인 미국과 G7 각국이 논의해왔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스가 장관은 G7을 확대해 한국 등을 참여시킨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구상에 대해 일본은 반대한다는 입장을 미국 측에 전달했다는 보도의 사실 여부에 대해서는 답변을 회피했다.

그는 "최종적으로 어떤 개최 형식이 될지는 (G7 의장국인) 미국이 조율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 이상의 상세한 내용은 외교상의 의견교환이기 때문에 논평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선 '일본 정부는 올해 G7에 정식 멤버를 추가할 상황은 아니라는 생각이냐'는 질문에 "G7 틀 자체를 유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사고방식"이라면서 "그것이 일본의 기본 방침"이라며 한국 등의 G7 추가 가입에 사실상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교도통신은 G7을 확대해 한국 등을 참여시킨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구상에 대해 일본 정부 고위 관료가 반대한다는 뜻을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복수의 미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전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북한이나 중국을 대하는 한국의 자세가 G7과는 다르다고 우려를 표명하고서 현재의 G7 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사를 미국에 전달했다.

(취재보조: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