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수출 규제를 강화한 것과 관련해 이로 인한 피해는 일본이 보고 있다는 현지 매체의 지적이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수출 규제를 강화한 것과 관련해 이로 인한 피해는 일본이 보고 있다는 현지 매체의 지적이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

한일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주요 7개국(G7) 참여 등을 통한 한국의 국제위상 강화 시도에 일본이 제동을 걸어서다. 세계무역기구(WTO) 총장 출마에도 딴지를 걸고 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G7 확대 구상과 관련해 "G7 틀 자체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한국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기존 G7에 한국, 호주, 인도, 러시아 등을 포함한 새로운 선진국 클럽을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힌 상황에서 '틀 유지'를 강조한 것은 한국의 참여에 대한 반대로 해석된다.

일본은 유명희 산업통산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WTO 사무총장 도전에도 걸림돌이 될 전망이다. 유 본부장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WTO 제소를 이끌어왔다. 일본 정부로서는 유 본부장의 WTO 사무총장 입후보가 한일 무역분쟁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본다.

WTO 사무총장 선출 절차는 지지도가 가장 낮은 후보가 탈락하는 과정을 반복한 뒤 최종 단일후보자를 만장일치로 추대하는 방식이다. 일본이 끝까지 반대하며 회원국 간 부정적인 여론을 조성하면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청와대와 정부는 일본의 견제를 어느 정도 예상했음에도 불쾌하다는 반응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일본의 한국의 G7 참여에 반대했다는 소식에 "이웃 나라에 해를 끼치는 데 익숙한 일본의 잘못을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는 일관된 태도에 더 놀랄 것도 없다"며 "일본의 몰염치 수준이 전 세계 최상위권"이라고 비난했다.

청와대는 공식 대응을 자제하고 있지만 여당에서는 일본 비판 목소리가 나왔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G7 한국 참여 반대 소식을 거론하며 "가장 가까운 이웃 나라인 한국을 견제하는 아베 정부의 속 좁은 소국 외교가 유감이다. 일본의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회복과 이성 회복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일은 과거사 문제 등 이해관계에 따라 국제무대에서 상대국의 세 확대를 견제해왔다. 국제기구 수장 자리의 경우 대륙별 안배를 하기 때문에 같은 아시아인 한일 중 한 나라가 맡으면 다른 나라에는 오랫동안 기회가 오지 않을 수 있다는 점도 양국 간 경쟁을 불가피하게 한다.

김재신 국립외교원 일본연구센터 고문은 "지금의 한일관계로 봤을 때 일본은 G7 확대 회의나 WTO에서 한국의 위상이 올라가는 것을 원치 않을 것 같다"며 "정부는 미국 등 관련국을 대상으로 우호적인 국제여론 조성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