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제재 법안에 "단호한 조치로 반격할 것"
중국 "홍콩 관련해 미국 인사 비자 제한"…미 조치에 맞대응

미국이 홍콩 문제를 놓고 중국 관리들의 비자를 제한하겠다고 하자 중국도 같은 조치로 반격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홍콩 문제에서 악질적인 언행을 한 미국 인사들에 대해 비자 제한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26일(현지시간) 홍콩의 자치권 훼손과 인권·자유 침해에 책임이 있는 중국 관리들에 대해 비자를 제한한다고 발표했었다.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을 강행하자 미국은 홍콩의 민주주의가 침해받을 것이라며 입법 중단을 거듭 요구해왔다.

자오 대변인은 "홍콩보안법은 순수히 중국의 내정으로 어떤 나라도 간섭할 권리가 없다"면서 "중국 정부는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수호한다는 결심에 흔들림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제재로 중국의 홍콩보안법 입법을 막으려는 시도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25일 상원이 중국의 홍콩 자치권 억압을 지지한 개인과 기업에 제재를 부과하는 내용의 '홍콩자치법'을 만장일치로 가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자오 대변인은 "중국은 결연히 반대하며 이미 미국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관련 법안 추진과 중국에 대한 제재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중국은 단호한 조치로 반격할 것이며 일체의 결과는 미국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