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 연속 신규환자 4만명 넘어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통제할 기회의 창이 닫히고 있다”고 경고했다.

에이자 장관은 이날 CNN에 출연해 “굉장히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두 달 전과 (상황이) 아주 달라졌다”고 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지난 26일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 내 코로나19 억제와 관련해 “두드러진 진전을 거뒀다”고 자신한 것과 정반대 평가다.

미국에선 25일부터 나흘 연속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하루 4만 명을 넘었다. 특히 26일엔 신규 감염자가 4만5500명으로 최고치였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기존 정점이던 4월 24일(3만6700명) 대비 24% 늘어난 수치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상황에 대해 “역사적 실패”라고 평가했다.

CNN은 존스홉킨스대 통계를 인용해 미 50개 주(州) 가운데 36개 주에서 신규 환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28일 보도했다. 여기엔 캘리포니아, 텍사스, 플로리다 등 미국 내 인구 1, 2, 3위 주가 포함됐다. 방송은 신규 환자가 줄고 있는 곳이 코네티컷, 로드아일랜드 등 두 곳뿐이며 나머지 주는 정체 상태라고 전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캘리포니아주는 이날 로스앤젤레스(LA)를 포함한 7개 카운티에 술집 영업을 중단하도록 명령했다. 텍사스와 플로리다주는 26일 주 내 모든 술집의 문을 닫도록 했다. 텍사스와 플로리다주는 주지사가 공화당 소속으로, 경제 재개를 서둘렀지만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자 결국 봉쇄로 선회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