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증시의 바이오 업종 주가가 너무 높다는 경고가 미국의 한 헤지펀드로부터 나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9일 보도했다.

30억달러 규모의 헤지펀드인 돌턴 인베스트먼트의 제임스 임 애널리스트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공매도 금지 해제 등 예상외의 일이 발생하면 개인 투자자들이 한국 증시를 빠져나갈 수 있다면서 이처럼 경고했다.

이어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에 힘입어 가격이 급등한 바이오·제약주가 특히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업종 대표주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경우 올해 84%나 주가가 올랐고 셀트리온은 74% 상승하는 등 적잖은 바이오·제약주가 코로나19 관련 수혜주로 거론되면서 수백%씩 급등했다.

이에 따라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의 한국 헬스케어 지수는 올해 62%나 올랐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는 4.5% 떨어졌다.

임 애널리스트는 "(한국의) 헬스케어 영역 전체가 너무 비싸다"며 "세계 어느 다른 시장에서도 이 정도 수준의 밸류에이션(평가 가치)을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오·제약주에 대한 투자 열기가 증시 변동성을 증가시킬 뿐 아니라 밸류에이션 양극화도 조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 증시 바이오주 너무 비싸다"…미 헤지펀드 경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