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이어…유럽에 "장비 빼라"
미국 정부가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에 이어 보안검색장비 업체인 뉴텍을 시장에서 배제하기 위해 압박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세계 각국의 공항 항만 국경 등에서 보안장비를 통해 수집된 정보가 중국으로 넘어갈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미국은 작년부터 화웨이와 보안카메라 업체 하이크비전, 드론 업체 DJI 등 중국 기업들이 ‘백도어’(시스템 보안이 제거된 비밀 통로)를 통해 정보를 빼돌릴 수 있다며 잇따라 규제를 내놓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8일(현지시간) 미 국무부 문건 등을 인용해 “백악관이 독일 이탈리아 그리스 등 유럽 동맹국을 대상으로 뉴텍의 장비가 안보 위협이 될 수 있다며 해당 장비 배제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화웨이의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를 쓰지 말라고 압박 중인 것과 같은 논리다.

뉴텍은 공항 항만 등에서 쓰이는 화물 및 승객 보안검색 장비를 만든다. 미국은 이들 장비를 통해 수집된 화물 목록, 지문·여권 등 개인 정보가 중국에 넘어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미 교통안전청(JSA)은 2014년 미국 공항에서의 뉴텍 장비 사용을 금지했다. 뉴텍은 이후 유럽 시장을 집중 공략해 12개 이상의 유럽 국가에 진출했다.

뉴텍은 미국 OIS시스템과 레이도스홀딩스, 영국 스미스디텍션그룹 등 경쟁사보다 20~50% 낮은 가격을 앞세워 유럽에서 상당한 시장 점유율을 확보했다. 미 국무부는 뉴텍이 유럽에서 해상 화물 보안검색 시장의 90%, 공항 화물 및 승객 보안검색장비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독일의 악셀 보스 유럽의회 의원은 지난해 EU 집행위원회에 “뉴텍의 극단적으로 낮은 가격은 EU의 전략적 인프라를 통제하기 위한 이해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경고했다.

미국은 작년부터 보안 관련 중국 기업에 대한 견제를 지속하고 있다. 최근 로이터통신은 미 국방부가 화웨이와 하이크비전뿐 아니라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등 20개 기업을 ‘중국 인민해방군이 소유 또는 지배하는 기업’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