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고객사의 ‘광고 보이콧’이 이어지면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의 개인 자산이 하루 동안 72억달러(약 8조6000억원) 증발했다.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주가는 지난 26일 전날보다 8.3% 떨어진 216.08달러로 마감했다. 지난 3개월 기간 중 가장 큰 하락폭이다. 그 결과 저커버그가 보유한 페이스북 지분 가치는 72억달러 줄어든 823억달러가 됐다.

페이스북 주가 급락은 주요 광고주인 유니레버마저 올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광고하지 않겠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비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게시글에 페이스북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아 자사 브랜드 가치가 훼손됐다는 게 이유다. 앞서 코카콜라와 펩시콜라, 버라이즌, 파타고니아, 노스페이스, 에디바우어 등도 페이스북 광고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자 저커버그는 앞으로 문제 소지가 있는 글에는 이용자에게 주의를 요한다는 표지를 붙이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