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영국·중국 백신들 인체 시험 마지막 임상 3상 곧 진행
코로나19 발병이 지난해 말 중국 우한에서 보고된 이후 7개월 만인 28일 글로벌 확진자 수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 각국의 백신 개발 경쟁도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발병이 지난해 말 중국 우한에서 보고된 이후 7개월 만인 28일 글로벌 확진자 수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 각국의 백신 개발 경쟁도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지난해 말 중국 우한의 화난수산시장에서 처음 보고된 이후 6개월 동안 1000만명으로 늘어났다. 좀처럼 확산 속도가 꺾이지 않아 백신과 치료제가 나오지 않는 이상 일상으로의 전환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28일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0여개 백신 후보 물질 가운데 15개가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 시험을 진행 중이다. 이 가운데 미국 모더나,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중국 캔시노와 시노팜 등의 속도가 가장 빠르다는 평가다.

신약 개발의 임상시험은 소수 건강한 사람 대상의 1상, 전염병 발생 지역의 다수 건강한 사람 대상 2상, 발생 지역의 다수 일반인에게 테스트하는 3상으로 구분된다. 감염을 차단하는 백신은 보다 근원적 해결책으로 꼽히지만, 환자에게 사용하는 치료제와 달리 건강한 사람에게 투약해야 해 개발 난이도가 높고 승인 절차도 까다롭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는 임상 2상을 현재 진행 중이며 다음달부터 3만명을 대상으로 3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내년 1월부터 연간 5억정 규모 생산에 착수할 계획이다.

옥스퍼드대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달 2·3상을 동시에 착수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연간 20억정 규모의 공급 설비를 확보했다.

중국 인민해방군 군사의학연구원이 참여한 캔시노, 국영제약사 시노팜이 각각 개발하는 백신도 다음달부터 임상 3상에 돌입한다. 중국발(發) 바이러스임에도 중국 내 확진자가 줄어든 탓에 캔시노는 캐나다, 시노팜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테스트를 진행한다.

치료제로는 최근 스테로이드제 덱사메타손(부신피질호르몬제)이 주목받았다. 영국 보건부에 따르면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 덱사메타손을 처방한 결과 사망률이 35%가량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전문가들은 염증을 완화시키는 스테로이드제로서 보조적 활용을 권고하고 있다.

개발 중인 신약 중에선 미국 길리어드가 개발 중인 렘데시비르가 임상 3상으로 가장 앞서가고 있다. 렘데시비르는 바이러스의 복제 기능을 파괴하는 항바이러스제다.

영국 의학전문지 랜싯에 따르면 코로나19에 적용하기 위해 이 외에도 수십종의 약품에 대한 실험이 진행 중이다.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변이를 거치며 한층 더 강력해졌다는 분석이다. 중국 충칭의과대학 황아일룽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최근 베이징 신파디시장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을 불러온 바이러스가 우한에서 확산한 초기 바이러스와는 다른 변종인 'D614G'라고 분석했다.

이는 주로 유럽에서 확산한 바이러스로, 연구진이 인체 침투 능력을 시험한 결과 초기 바이러스보다 2.4배 강한 침투 능력을 보였다. 연구팀은 이러한 변종 바이러스가 백신 개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했다. 현재 개발 중인 백신이 대부분 우한에서 확산한 초기 바이러스를 기반으로 개발되고 있기 때문이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