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도 펩시도 "페이스북에 광고 안합니다"

탄산음료 라이벌인 코카콜라와 펩시콜라가 나란히 페이스북 광고 거부에 동참했다.

27일(현지시간) 폭스 비즈니스 방송,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펩시콜라를 생산하는 펩시코는 페이스북에 게재하는 광고를 오는 7∼8월 중단하기로 내부적으로 결정했다.

앞서 코카콜라는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 광고를 최소 30일간 중단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페이스북만을 겨냥한 조치는 아니라고 코카콜라는 덧붙였다.

글로벌 기업들은 페이스북을 상대로 인종차별, 혐오를 부추기는 게시글 관리가 부실하다고 지적하며 대대적인 광고 보이콧에 나섰다.

'#이익을 위한 증오를 멈춰라(#StopHateForProfit)' 운동에는 현재까지 90개 이상의 기업이 동참했다.

의류업체 노스페이스·리바이스·파타고니아, 자동차 제조업체 혼다, 웹브라우저 파이어폭스 개발사 모질라, 화장품 업체 유니레버, 통신회사 버라이즌 등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코카콜라도 펩시도 "페이스북에 광고 안합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