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곳선 이달 6%포인트 이상 뒤져…미 매체 "격차 점점 더 벌어져"
트럼프, '대선 승부처' 6개 경합주 여론조사 바이든에 밀려

미국 대선 격전지인 6개 핵심 경합주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크게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적으로 공화당은 중남부에서, 민주당은 서부와 동부 연안에서 강세를 보여왔고 경합주는 특정 정당이 독식하지 않는 곳으로, 이곳 표심을 얻는 것이 대선 승패의 관건이라는 평가가 많다.

27일(현지시간) 정치전문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이달 11∼24일 발표된 여론조사를 취합한 결과 바이든 전 부통령은 6개 경합주 중 플로리다, 미시간,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 등 4곳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6%포인트 이상 앞섰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바이든이 이들 4곳에서 격차를 점점 더 벌리고 있다고 전했다.

다른 2곳인 노스캐롤라이나와 애리조나에서도 각각 2.4%포인트, 4.0%포인트 차이로 바이든이 우세했다.

8개 기관의 전국 여론조사 평균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49.5%의 지지율을 기록해 트럼프 대통령(40.1%)을 9.4%포인트 격차로 크게 따돌렸다.

더힐은 6개 경합주 이외 지역의 경우 트럼프 캠프는 지난 대선에서 큰 승리를 거둔 오하이오주와 아이오와주를 방어하는 데 자금을 쏟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바이든 전 부통령은 두 지역에 많은 자원을 투입하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대등한 상태라고 더힐은 설명했다.

이번 주 발표된 퀴니피액대학 조사에서 바이든은 오하이오에서 1%포인트 차이로 앞섰고, 트럼프는 최근 발표된 아이오와 지역신문 조사에서 1%포인트 우세를 보였다.

또 트럼프 캠프는 지난 대선 때 힐러리가 이긴 미네소타와 뉴멕시코, 뉴햄프셔에서 뒤집기를 희망하지만, 이들 주에서 경쟁력이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더힐은 전했다.

이밖에 텍사스주와 조지아주에선 양측이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고 더힐은 전했다.

텍사스의 경우 최근 폭스뉴스 조사에서 바이든이, 퀴니피액대 조사에서 트럼프가 각각 1%포인트 앞섰다.

조지아에선 이달 발표된 조사에서 바이든이 2%포인트 우위였다.

더힐은 선거일(11월 3일)을 약 4개월 앞두고 많은 것이 바뀔 수 있다면서도 "바이든은 현재 백악관으로 향하는 넓은 길을 갖고 있다"며 특히 경합주의 여론조사는 트럼프에게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선 승부처' 6개 경합주 여론조사 바이든에 밀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