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뉴스 인터뷰…"미 대선에 러·중·북한 등 개입할 수도" 주장
볼턴 "회고록에 기밀 없어…트럼프 비판엔 대응 않겠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자신의 회고록에 기밀정보가 담겼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장을 일축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26일(현지시간) 미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회고록에 기밀을 싣지 않았음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회고록을 검토한 관리가 기밀이 담기지 않았다고 결론지었다"며 책에 언급된 내용의 상당 부분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트위터 등으로 알린 바 있다고 주장했다.

또 "책에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 정부가 읽을까 봐 두려워하는 내용은 없다"며 "그는 미국인들이 읽을까 봐 두려운 것"이라고 덧붙였다.

볼턴 전 보좌관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 대해 "미쳤다"며 "그가 원하는 것은 오로지 폭격뿐"이었다고 맹비난한 데 대해 "유치하다"고 맞받아쳤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대통령직을 모욕하는 것"이라며 "솔직히 말해 그에게 대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올해 11월 미 대선에 외세가 개입할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러시아뿐 아니라 중국, 이란, 북한 등이 선거에 개입하려 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이것이 심각한 위협이 아니라고 말하는 사람은 관심이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볼턴 "회고록에 기밀 없어…트럼프 비판엔 대응 않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