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렘린궁·탈레반 "모르는 일" 부인
미 정보당국이 러시아 정보기관에서 탈레반 측에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의 살해를 사주했던 것으로 파악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익명의 당국자들에 따르면 미 정보당국은 러시아군 정보기관인 정찰총국(GRU) 산하 '29155'라는 조직이 지난해 미군 및 연합군을 살해하는 대가로 탈레반과 연관된 아프간 반군 세력에 포상금을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무장세력은 러시아로부터 실제 포상금을 받았다는 주장이다.

당국자들은 이미 수개월 전에 미국이 이러한 결론을 냈다고 전했다. 이 정보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보고됐으며, 지난 3월 말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측도 관계 부서들과 이를 논의했다고 한 당국자는 밝혔다.

그에 따르면 이때 미 당국은 러시아에 외교적 항의, 제재 부여 등의 대응안을 마련했지만, 백악관은 아직까지 어떤 조치도 허가하지 않았다. NYT는 당국자들이 그 이유를 설명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배후설이 사실이라면, 러시아 첩보 기관이 서방군 공격을 계획한 최초의 사례라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인지한 것이 없으며, "누군가 언급한다면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NYT에 밝혔다. 자비울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 역시 탈레반은 그 어떤 정보기관과도 관계를 맺고 있지 않다고 부인했다.

지난해 아프간에서 전투 중 사망한 미군은 20명에 이르는데, 이 중 러시아의 사주와 연관된 사례는 구체적으로 파악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